오랜만에 블로그를 들어와보니.. 2012년 이후

지난 몇년간 글을 안 쓰다가 심심해서 블로그를 들어와봤다.

하도 안 써서 사라졌을 수도 있겠다는 생각도 들었는데, 신기하게도 아직 있다.

몇몇 글을 대충 훑어보니, 내가 옛날에 저런 한심한 생각을 했다는 게 쪽팔리기도 하고...

또 다른 글을 읽어보면 옛날의 내가 저런 괜찮은 생각을 했다는 게 대견스럽기도 하다.

군대에서도 그랬듯이 일기장을 하나 정도 갖고 있는 것은 좋은 것 같다.

일기장처럼 써야겠다.  

닭 키우고 싶다 잡상


지금 내 인생에 빠진 것이 있다면, 잡상

나 자신을 몰아붙이는 drive 같다.

1 2 3 4 5 6 7 8 9 10 다음